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국립무용단 신작 '다섯 오' 공연

CULTURE/CULTURE NEWS

by 엠큐데이 2021. 8. 20. 22:09

본문

728x90

▲MQDAY INSTAGRAM


-국립무용단 예술감독 손인영의 첫 안무작

-오방처용무·승무·씻김굿 등을 바탕으로 만들어낸현대적 한국무용

-자연의 순리를 따르는 삶의 중요성 춤으로 빚어내

-환경 문제를 바라보는 안무가의 시선을 동양사상에 접목

-정민선의 미니멀한 무대 미술과 라예송의 감각적인 음악

-무대·의상·음악 등에 음양오행의 상징성 담아

 

 

국립극장(극장장 김철호) 전속단체 국립무용단(예술감독 손인영)은 신작다섯 오 9 2()부터 5()일까지 달오름극장에서 초연한다.

 

국립무용단 예술감독 손인영의 첫 안무 작으로, 현재의 환경 문제를 바라보는 안무가의 시선을 동양의 음양오행(陰陽五行)과 접목해 풀어낸다. 지난 시즌 공연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순연된 바 있다.

 

국립무용단 신작다섯 오안무를 맡은 손인영 예술감독은 한국무용과 현대무용을 두루 섭렵한 인물이다. 이번 작품에서 한국무용의 순환적인 호흡과 낮은 무게중심의 원리를 뿌리에 두고 현대적인 움직임을 결합해현대적 한국무용을 선보일 예정이다. 손 감독은지금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덮친 것은 자연의 순리를 거스르는 인간의 삶이 초래한 결과라고 생각해 이 같은 상황을 춤으로 풀어냈다전통을 기반으로 동시대 관객과 소통하는 국립무용단이 지금의 사회 문제를 작품에 담아 화두를 던지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라고 작품 의도를 설명했다.

 

3막으로 구성된다섯 오는 동양의 전통사상인 음양오행을 바탕으로 만물에 내재한 질서와 순환하는 삶의 진리를 이야기한다. 작품은환경이 파괴된 현재-음양오행의 에너지-공존에 대한 깨달음의 흐름으로 전개된다. 1막은 만물의 순환과 조화가 깨져버린 상황에서 시작한다. 환경 파괴로 고통 받고 불안해하는 현대인들 앞에 오행과 동양적 자연관을 상징하는 다섯 처용이 등장해 오방처용무를 선보이며 대안적 생활방식과 가치관으로 오행론을 제시한다.

 

2막은 오방처용무를 길잡이 삼아 음양오행의 에너지를 만나는 무대다. 새로운 생명과 성장을 상징하는 목()은 현대적인 춤사위로 풀어내며, ()는 승무에서 영감을 얻어 사방으로 발산하는 에너지를 표현한다. 죽음을 나타내는 수()는 씻김굿에서 차용한 움직임으로, 균형을 의미하는 토()는 전통 무술인 택견에서 영감을 받은 안무로, 원시적인 힘과 생명력을 드러내는 금()은 남성 무용수의 에너지 넘치는 군무로 풀어낸다. 음양의 조화는 남녀 듀엣과 군무로 구성해 오행의 순환을 완성한다.

 

3막에 이르러서는 창백한 푸른 점인 지구와 우주의 연결을 보여준다. 이를 통해 인류에게 자연과 공존하는 지혜만 있다면, 건강한 일상으로 회복할 수 있으리라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또한 자연의 순리를 성찰하는 음양오행을 통해 춤이 몸의 움직임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하나의 세계관이라는 사실을 보여준다.

 

무대·의상·영상디자인은 무용·연극·오페라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통해 빼어난 무대 미학을 구현하는 정민선이 맡았다. 반사가 잘 되는 댄스플로어를 활용해 이면의 세상을 보여주는 듯한 신비로운 공간을 연출하며, 끝없이 반복하는 구조물을 사용해 오행의 흐름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독자적인 음악 세계를 구축하며 주목 받은 라예송이 음악감독으로 참여해 음양오행의 상징성을 담은 음악을 새롭게 작곡해 작품에 생동감을 더한다. 끊임없는 실험과 시도로 한국무용의 발전을 이끌어 온 국립무용단과 자신을 전통무용과 현대무용을 넘나드는 경계인이라 부르는 손인영이 만들어낼 신작다섯 오는 한국 창작무용의 가능성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엠큐데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_ mqday@naver.com

ⓒ엠큐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728x90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